180px-Impossiball_solved.jpg

Impossiball

임파스볼은 루빅스큐브와 비슷한 둥근 20면체 퍼즐이다. 루빅스큐브처럼 퍼즐을 재배열 하기 위해 총 20개의 움직일 수 있는 조각으로 되어있으나, 다른 것은 포켓큐브(2X2)처럼 임파스볼의 모든 조각은 코너로 되어있는 점이다.

1981년 William O. Gustafson은 임파스볼 디자인에 대한 특허권을 신청했고1984년에 특허를 받았다. Uwe Meffert는 그 특허에 대한 권리를 샀고 그의 퍼즐샵에서 임파스볼이라는 별칭으로 판매하고있다.

임파스볼은 구체처럼 둥글게 된 20면체 모양으로 만들어져있고, 20개의 조각을 가지는데, 모두 코너로만 되어있다.
퍼즐은 20면체의 정점에 위치한 12개의 원을 가지고있고 반대편에 있는 원은 같은 색깔로 되어있다.둥근 모양의 퍼즐이기 때문에 그것들이 회전하는 것처럼 위 아래로 움직인다. 또한 하나의 조각만 움직이는 것이 가능하다.

퍼즐의 목적은 색깔을 섞어 원 하나당 하나의 색깔을 가지도록 원래의 상태로 되돌리는 것이다. 이 퍼즐은 메가밍크스의 코너만 푸는 것과 같다.
원래의 임파스볼은 루빅스 큐브와 같은 색을 가진다(빨간색, 주황색, 노란색, 초록색, 파란색, 흰색)